XE Login


 

Duck_Dynasty.jpg

 

이제 미국은 동성애를 반대하면 방송출연이 영원히 정지되는 사회가 되고 있다. 

필 로벗슨은 케이블 TV 프로그램 ‘Duck Dynasty’의 주연이다. 루이지애나 웨스트 먼로에서 오리 사냥 물품 사업을 하는 로벗슨 가족들의 실생활들을 소개하는 ‘Duck Dynasty’는 최대 1180만명이 시청하는 미국 케이블 TV 최고 인기 프로그램이다. 67세의 필 로벗슨은 이 대가족의 가장으로 긴 수염과 특유의 카리스마로 큰 인기를 받고 있다. 

 

유명 잡지인 GQ 새해 1월호에 소개된 그의 인터뷰 내용이 지난 16일 알려지면서 그는 미국에서 화제의 인물이 되었다. 인터뷰에서 동성애를 죄라고 말했고 이 내용이 알려지자 ‘Duck Dynasty’를 제작하는 케이블 방송사인 A&E 에서 그의 말은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다며 그의 방송 출연을 영원히 정지시켰기 때문이다. 

 

이를 계기로 세라 페일린 2008년 공화당 부통령 후보, 바비 진달 루이지애나 주지사 등 보수 정치인들은 필 로벗슨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에는 자신의 신앙의 양심에 따라 동성애를 죄라고 말한 것이 왜 방송출연 정지의 이유가 되냐며 필 로벗슨이 복귀할 때까지 A&E 방송을 보지말자는 보이콧 움직임을 지지한다고 백만명이 'like'를 클릭했다. 

 

필 로벗슨은 인터뷰에서 다음의 질문을 받았다. ‘죄라고 생각하는 것이 어떤 것인가?’ 

그는 “무엇이 옳고,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흐릿해졌다. 죄가 괜찮은 것이 되었다”며 “동성애부터 시작이다. 그것에서부터 이제 수간(인간이 동물과 성관계를 하는 것), 이 여자 저 여자와 동침하는 것, 저 여자 이 남자와 자는 것이 나왔다”고 답했다. 그는 “동성애는 죄다”고 거듭 밝혔다. 

 

이 내용이 알려지자 인권켐페인(HRC), 게이∙레즈비언혐오반대동맹(GLAAD) 등 동성애자 권익 단체들은 일제히 비난에 나섰고  A&E는 16일 저녁 아래의 성명과 함께 필 로벗슨의 방송출연을 영원히 정지한다고 밝혔다.

“우리는 GQ에 나온 필 로벗슨의 말을 읽고 매우 실망했다. 그것은 개인의 신앙에 기초한 것이지 결코 ‘Duck Dynasty’와 A&E 네트워크을 반영하지 않는다. 우리는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 성전환자(LGBT)들을 지지하고 응원한다”

 

기독교인인 필 로벗슨은 이 말에 대해 자신의 신앙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내 인생의 중심은 섹스, 마약, 락 뮤직이었다. 내가 인생에서 바닥을 칠 때까지다. 그후 나는 예수를 나의 구주로 영접했고 오늘날 내 사명은 내가 왜 예수를 따르는지, 성경이 무엇을 가르치고 있는지를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이다”

로벗슨 가족은 필이 빠진 상태로는 방송을 할 수 없다며 19일 이번 사건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무엇보다 우리는 하나님에 대한 믿음과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신앙 위에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필은 성경이 말하는 가장 큰 계명인 ‘주 너의 하나님을 온 맘을 다해 사랑하라’, ‘네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를 지키려는 경건한 사람이다. 그는 미움을 조장하지 않았다. 그는 헌법에서 보호되는 권리인 자신의 신앙을 표현한 것이 이유가 되어 방송 정지가 되었다. 우리는 가장인 필이 없이는 방송을 할 수 없다”

 

릭 워렌 목사의 새들백 교회 등에서 신앙간증을 해온 필 로벗슨은 지난해는 방송 중에 ‘예수’라는 말을 쓰지 말라는 A&E 방송국과 실강이를 벌이기도 했다. 로벗슨 가족의 일상 생활을 그대로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라 그들의 대화가 여과없이 전달되고 있는데 필이 기도할 때 ‘예수님의 이름으로’라는 표현을 쓴 것을 방송국이 문제삼은 것이다.

‘예수’(Jesus)라는 말을 사용하지 말고 ‘주님(Lord) 감사합니다. 음식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멘’ 식으로 해달라고 방송국은 요청했다. 무슬림이나 비기독교인 시정자 등을 자극하고 싶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필은 그럼에도 예수라는 말을 계속 사용했고 방송국은 방송 중에 예수라는 말이 나올 때마다 저속어 등이 나오면 시청자가 듣지 못하도록 하는데 사용되는 굉음을 내보냈다.  

 

케이아메리칸 포스트 

- See more at:

http://www.kamerican.com/GNC/new/secondary_contents.php?article_no=3&no=2649#sthash.5msX2qAu.dpu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 대통령 후보, 하나님의 사람이어야 한다! file 관리자 2016.02.29 89
32 ■ 복음주의적 유권자 지지 호소한다! file 관리자 2015.05.14 125
31 ■ 네팔 지진 피해 현황 file 관리자 2015.04.30 390
30 ▣ 수백만 오바마케어 가입자, 보조금 못받게 되나? file 관리자 2015.02.28 256
29 차별금지법(평등법) - 영국 관리자 2014.11.10 185
28 에볼라에 초긴장하는 미국 file 관리자 2014.10.23 121
27 ■ 뉴욕도 '에볼라' 비상···최악 상황 대비한 훈련 돌입 file 관리자 2014.10.05 351
26 ■ ISIS 공격에 미 지상군, 파병될까? 관리자 2014.10.01 197
25 ■ 대마초 합법화, 막을 수 없는 대세인가? file 관리자 2014.08.22 246
24 ■ 회사운명 건 연방정부 소송 통해 그가 지키려 한 것 file 관리자 2014.07.08 174
23 ■ “지치고 힘들다...그래도 만족하며 산다!” 관리자 2014.05.23 306
22 ■ 연방대법원, 시의회 개회기도 ‘합헌’ file 관리자 2014.05.10 254
21 ■ 아프간, 산사태 생존자 수색 중단..'집단무덤' 선언 관리자 2014.05.04 539
20 ■ 2차 경기도 양주 광사동 지하땅굴 전기유도음 녹취 file 관리자 2014.04.09 949
19 ■ 칠레, 대지진에 이어 벼락 소동…젖소 60두 이상 죽어 file 관리자 2014.04.09 749
18 ■ 신앙 양심상 동성커플에 장사안하면? file 관리자 2014.03.20 733
17 ▣ 김연아 프리 마지막 연기 & 갈라쇼(동영상) file 관리자 2014.02.21 852
16 ■ 2014년 미국 경제, 작년 보다 밝다 file 관리자 2014.01.19 468
15 ■ '동성애는 죄’ 말해 출연정지 당했던 방송인 복귀 file 관리자 2013.12.31 450
» ■ “동성애는 죄” 말하면 방송출연 영원히 정지? file 관리자 2013.12.21 1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