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E Login


 

death.jpg

36세의 나이로 대장암 진단을 받고 세상을 떠난

영국인 샬롯 키틀리가 죽기 전 마지막으로 블로그에 작성한 글이랍니다.

.................................................


그녀는 두 아이(사진)의 엄마였습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죽음을 앞두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주고

뽀뽀해줄 수 있다는 것이 새삼 정말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도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녀석 잃어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앞으론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 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에 30대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둘레,

그거 한 번 가져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 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 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내가 가지고 싶은 걸 생각하기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생각해보는 하루가 되기를 바랍니다.


‪#‎그대가‬ 헛되이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이가 그토록 살고 싶어했던 내일이다. - 랄프 왈도 에머슨 -


이 글을 읽고 살아 숨쉰다는 것에 감사하며 하루의 불평 보담 내일의 행복을 기원하면서.....